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화연결]'2019 G-STAR' 개막…체험관과 신작출시로 '북적'
기사입력 2019-11-14 13:2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인 ‘2019 지스타’가 오늘(1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열리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보도국 취재기자와 전화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송복규 기자!

【 기자 】
네, 저는 지금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지스타 현장에 나와있습니다.

【 앵커멘트 】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2019 지스타’가 오늘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렸다는데,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 기자 】
네,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2019 지스타’가 오늘(14일) 부산 벡스코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는데요.

지금 현장은 정부기관과 게임개발사, 투자사를 비롯해 게임에 관심이 높은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습니다.

올해 '지스타'에는 대표적인 게임사 슈퍼셀과 넷마블, 크래프톤 등 36개국 691개사가 참여했는데요.

지난해보다 8.2% 증가한 3천 208개의 부스가 운영돼, 해마다 높아지는 인기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지스타' 조기신청 접수 2시간여 만에 부스가 소진됐다"며 "게임업계의 뜨거운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4일간 모두가 안전하고 즐거운 게임문화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행사는 BTC관과 BTB관으로 나눠져 진행되는데요.

BTC관에서는 넷마블과 크래프톤, 펄어비스 등 대형게임사와 함께 44개의 유망 스타트업 기업이 참가하고,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야외이벤트가 열리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번에는 온라인동영상플랫폼(OTT) 아프리카TV와 유튜브도 행사에 참여해 BJ와 유튜버 같은 인플루언서들이 관람객 앞에 모습을 보일 예정입니다.

인플루언서들은 각 게임사 부스에서 이벤트를 진행해 관람객들의 열기를 높일 전망입니다.

BTB관에서는 국·내외 게임 산업의 성과를 위해 개발사와 투자사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행사로 구성됐습니다.

거기에 독일과 캐나다, 핀란드 등 현지 중소기업들도 참가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됐습니다.

【 앵커멘트 】
이번 '지스타'에서 신작을 발표하는 게임사들이 있습니다.
주목 받는 신작들은 무엇인가요?

【 기자 】
먼저 펄어비스가 MMORPG '검은사막' 이후 4년 만에 '섀도우아레나'와 '플랜8', '도깨비', '붉은사막' 신작 4개를 발표합니다.

특히 '플랜8'은 펄어비스에서 처음 선보이는 FPS장르 게임으로, 유명 FPS게임 '카운트 스트라이크'의 개발자 민 리가 참여해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신작발표는 오늘 오후 1시에 시작됐고, 유튜브나 트위치 등 온라인플랫폼으로 생중계되고 있습니다.

다른 대형게임사인 넷마블도 신작을 내놨는데요.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과 '제2의 나라', 'A3: 스틸얼라이브'를 이번 지스타에서 최초 공개합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의 간판 게임 '세븐나이츠'의 지식재산권을 활용해 MMORPG 장르로 변환시킨 신작인 만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한편 펄어비스의 '섀도우아레나'와 넷마블의 '스틸얼라이브'는 모두 배틀로얄 게임인 탓에 대형 게임사 사이의 경쟁도 예상됩니다.

이외에도 그라비티는 대표 게임 '라그나로크'의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신작을, 중소개발사들은 창업진흥원, 구글과 손을 잡고 신작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부산 벡스코 지스타 현장에서 매일경제TV 송복규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프리카TV #넷마블 #펄어비스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