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독일 71조원 온실가스 대책 논란…재계·환경단체 강력 반발
기사입력 2019-09-22 17: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독일이 20일(현지시간) 600억달러(약 71조3100억원) 규모 기후 대응 종합대책을 내놓았지만, 재계와 환경단체 모두 이를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경기 침체 가능성을 악화시키지 않으면서 글로벌 기후변화 의제를 주도하고자 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이도 저도 아닌 '맹탕 해법'을 들고 나왔다는 평가다.


21일 블룸버그는 "메르켈 총리의 기후 대책은 수백억 달러가 들지만 누구도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며 환경운동가와 산업계 모두 이 정책을 비판한다고 보도했다.


독일은 내연기관 자동차 연료와 난방유에 세금 성격의 탄소배출량 가격제를 실시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기후변화 대응 종합정책을 발표했다.

또 2026년부터 건물에서 난방유 사용을 금지하고 내년 1월부터 소비자에 대한 항공기 이용 세금을 올린다고 밝혔다.


당근 정책도 동시에 제시했다.

전기차 구매 시 보조금을 늘리고 난방 에너지를 친환경 수단으로 대체하려는 건물주에게 보조금을 지급한다.

장거리 기차 가격 역시 할인한다.


산업계는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지난 2분기 역성장을 기록하고 3분기에도 역성장이 예상되는 독일의 경제 상황에서 이 같은 정책이 일자리와 산업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비판의 요지다.


[류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