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현아, 대학축제서 노출 논란→직접 해명‥SNS 방송서 언급 無(종합)
기사입력 2019-09-21 03: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가수 현아가 대학축제 무대에서 엉덩이 노출 퍼포먼스를 보여 논란이 일었다. 현아는 직접 해명한 뒤 SNS 방송에서 밝은 모습을 보였다.

현아는 지난 19일 한 대학교 축제 무대에서 자신의 타이틀곡 ‘립 앤 힙’, ‘버블팝’ 등 다수 곡을 열창했다. 그러나 그는 무대 도중 실크 소재 스커트를 걷어 엉덩이를 노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성 상품화가 심하다”, “이런 퍼포먼스는 너무 과하다”라고 질책하기도 하고 “무대일 뿐이다”라며 긍정적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는 설전으로 이어졌고, 결국 현아는 직접 해명에 나섰다.

그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다. 모두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다. 마음 놓고 걱정하지 마라”고 말했다.

또한 댓글로 “팬들과 소통하는 공간으로 사용하는 인스타그램에 설명하는 글, 해명 같은 글을 쓰고 싶지 않다. 분명히 하고 싶어서 저긴 10대들의 공간이 아니다”라며 “즐길 수 있는 무대 위에서의 영상을 사진으로 저런 캡처로 넘어가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과 댓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현아 소속사 피네이션 관계자는 이날 MBN스타에 “따로 입장은 없다”며 말을 아끼는 태도를 보였다.

현아는 해명했음에도 식지 않은 논란으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그는 20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깜짝 진행해 밝은 모습을 보였다.

그는 “현재 대학교 축제 무대에 서기 위해 가고 있는 중이다. 곧 만나자”라며 짧게 인사했다. 그러나 논란이 되는 노출 퍼포먼스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