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라스` 임창정X승국이X김대희X김지민, 갑 of 갑은 누구? `갑을전쟁` 특집
기사입력 2019-09-19 00: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라스' 특집 '갑을전쟁'이 전파를 탔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임창정, 승국이, 김대희, 김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윤상현이 윤종신의 빈 자리를 채워줄 첫 번째 스페셜MC로 출연했다.

김구라는 윤상현의 출연에 선물을 준비했다며, 선물 받았지만 쓸 곳이 없었다는 아이 용품들을 건넸다.

그러자 김국진과 안영미는 '정자왕' 김구라가 쓸 일이 생길지도 모른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윤상현은 아내 메이비가 '라스' 출연을 적극 지지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MC 자리가 부담스러워 고민하는 윤상현에 "무조건 나가"라고 말했다는 것. 윤상현은 "라디오스타가 뭐 별거라고!"라며 스튜디오 문을 잡으려다 장 트러블이 왔다며 긴장감을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게스트들이 입장했다.

임창정은 신곡 발표를 홍보하며 한 소절을 불렀지만 고음 파트에 실패해 웃음을 안겼다.

반면 승국이는 남다른 노래 실력으로 발라드 감성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MC들이 "승국이라는 이름은 어떻게 부르면 되냐"고 궁금해하자, 본명이 이승국임을 밝히며 "그냥 승국이라고 부르면 된다"고 답했다.

임창정은 "앞으로 해외에도 진출해야 하니까"라며 큰 꿈을 그려 웃음을 안겼다.


이 가운데 윤상현은 한껏 긴장한 채 한 마디도 끼어들지 못했다.

승국이의 예명을 듣는 와중에도 대본만 뚫어져라 보며 질문 타임을 잰 것. 이를 발견한 김구라는 "죽은 줄 알았어. 뭐라도 소리 좀 내봐"라고 지적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김대희가 "아내 때문에 하나 갖고 있던 캐릭터를 잃어버렸다"면서 '짠돌이 캐릭터'를 언급해 이목을 끌었다.

이를 듣던 김지민은 "왜 캐릭터라고 하시죠? 진짜 짠돌이면서? 왜 미화시키는지 모르겠어요"라고 지적했다.


김대희는 김지민의 지적을 수긍하며 "아내가 그러지 마, 하더라. 그렇게 살지 마, 그 말 한 마디에 그나마 있던 짠돌이 캐릭터도 없어졌다.

뭐 할 게 없어졌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대희가 "작가분들이랑 얘기할 때도 '아 괜히 섭외했네' 하는 분위기였다.

저는 버리는 카드라는 느낌"이라고 한탄하자, 김구라가 "눈치가 빨라졌네"라고 감탄해 웃음을 더했다.

김대희는 "제가 결혼하고 눈치가 생겼다"고 고백했다.


김지민은 김대희의 생색을 못 견디겠다고 고백해 시선을 끌었다.

그는 '개그콘서트'의 화제의 코너였던 '쉰밀회'를 언급하며 "제가 사실은 선배님 코너에 얹혀간 거다"라고 고백했다.

'쉰밀회'를 통해 연예상까지 탔었다는 것.
하지만 김지민은 "대본을 보는데 보라라고 돼있더라. 바꿔서 줄 법도 하지 않냐"며 분통을 터트렸고, "아직까지도 보라 대신 너 넣어줬잖아 이런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자 김대희는 "1년 전까지는 그렇게 했습니다.

생색 냈습니다.

그게 뭐 잘못됐나요?"라며 당당하게 수긍했다.


이어 김대희는 안영미가 무서운 후배라고 고백했다.

그는 "영미가 스물 두 살에 데뷔했다.

그때 당시 영미가 사춘기 소녀처럼 프흐흐하고 웃었다.

이름만 불러도 프흐흐 웃었다"면서 순박하고 순수한 이미지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몇 년 전 '드립걸즈' 공연 당시에 분장실로 인사를 갔다.

'영미야 공연 축하해'하고 인사하는데 '응, 왔어?' 하면서 볼을 툭툭 치고 지나가더라"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구라가 "보통 저거 미친 거 아냐? 그러잖아"라고 말하자, 김대희는 "그런 생각도 안 들고, 당황보다는 공포였다"고 고백했다.

안영미는 "그때는 제가 김부선 씨 캐릭터에 빙의가 돼있어서"라고 해명하며 김구라에 "어이구, 왔어?"를 재현했다.

김구라는 "때릴 거면 세게 때려. 더 하라고"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승국이는 임창정이 만만한 선배였음을 밝혔다.

승국이가 데뷔 전에는 다른 일을 했기 때문에 그랬다고 고백하자, 임창정이 "데뷔 후에는 너무 가식적이에요, 애가. 가식덩어리"라고 폭로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