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말벌을 만나면 가만히 기다려라?
기사입력 2019-09-12 09: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산림청 국립수목원]
야외활동이 늘어나면서 말벌에 쏘이는 사고도 증가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에 따르면 말벌은 초기 일벌이 본격적으로 집을 확장하기 전인 7월까지는 규모가 작고 눈에 잘 띄지 않는다.

그러나 초여름 벌집 내 일벌들의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해 벌집이 점점 커지고 10월말까지 왕성한 활동을 한다.


특히 추석을 전후해 야외활동이 느는 만큼 말벌에 의한 쏘임 사고도 늘어나 예방법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


야외에서 말벌을 맞닥뜨리며 무조건 자리를 피해야 한다.

말벌에게 위협이 되는 행동을 하면 집중적인 공격대상이 될 수 있다.


말벌은 침의 구조상 꿀벌과 달리 독침이 피부에 남지 않기 때문에 핀셋이나 카드 등으로 침을 제거하지 않아도 된다.

쏘이면 즉시 차가운 물이나 얼음으로 환부를 씻어 통증과 독의 확산을 지연시킨 뒤 가까운 약국이나 병원에서 필요한 조치를 받아야 한다.

특히 말벌에 쏘여 과민충격(아나필락시스)이 발생하면 기도유지, 인공호흡 등 응급처치와 더불어 부종에 차가운 것을 대고 즉시 119에 신고해야 한다.

아나필락시스는 말벌의 독성에 따른 인체의 면역 반응이 원인이 돼 발생하는 급격한 전신 반응을 말한다.


또 집 주위 등에서 말벌집을 발견하면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119나 전문가에게 도움을 청한다.


야외 활동 때는 되도록 밝은색의 긴 옷과 모자를 착용하고 향수나 화장품을 자제하면 말벌 사고 예방에 도움이 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