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혁신 없지만 탐나는 카메라…DSLR 도전하는 `아이폰11`
기사입력 2019-09-11 12: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아이폰11 프로. [사진출처 = 애플]
애플이 10일(현지시간) 새로 공개한 아이폰 11 프로·프로 맥스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사진·동영상 촬영 기능의 개선이다.


애플 월드와이드 마케팅 수석부사장 필 쉴러는 "이 제품은 프로라고 부르는 첫 번째 전화기"라면서 "일반인은 물론 프로들이 믿고 작업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아이폰 11 프로·프로 맥스는 전문가용인 DSLR 카메라나 비디오 캠코더에 대응하려는 의도로 만들어진 듯하다.


초광각 렌즈를 새로 추가해 트리플 렌즈를 갖추면서 근거리부터 원거리까지 전 영역을 커버할 수 있게 됐고, 여기에 인공지능(AI)을 이용해 다양한 효과를 주거나 촬영한 사진·동영상을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는 범위가 확장됐다.


우선 초광각 렌즈 추가로 화각이 넓은 풍경 사진, 가까운 거리에서 찍은 인물 사진, 실내 풍경 사진 등도 찍을 수 있게 됐다.


또 야간 모드를 도입해 어두운 밤이나 은은한 조명의 레스토랑 안에서도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기능을 강화하고 노이즈도 줄였다.

저조도 환경에서도 초점이 어긋나거나 찍으려는 대상이 시커멓게 되는 일 없이 피사체를 찍을 수 있다는 것이다.


카메라를 켠 상태에서 광각 또는 망원 프레임(화면)으로 전환하는 것도 버튼 하나로 쉽게 할 수 있게 됐다.


또 지금까지는 사진을 찍다가 동영상을 찍으려면 촬영 모드를 바꿔야 했지만, 앞으로는 사진 촬영 모드에서 셔터 버튼을 길게 누르거나 이를 누른 채 오른쪽으로 밀면 동영상 촬영으로 곧장 전환된다.


전면 카메라인 '트루뎁스' 카메라도 12메가픽셀 화소에 더 넓은 시야각으로 셀카를 찍거나 60fps(초당 프레임 수)로 4K 동영상을 찍을 수 있게 업그레이드됐다.


또 동영상에는 120fps(초당 프레임 수)의 '슬로모' 기능을 도입해 슬로모션으로 재미있는 동영상을 연출할 수도 있다.


제3자 앱을 이용하면 후면 카메라 3개와 전면 카메라 1개로 모두 4개의 화면을 포착한 뒤 이 중에서 필요한 화면을 골라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기능도 이날 행사장에서 시연됐다.


아이폰11. [사진출처 = 애플]

두뇌에 해당하는 모바일AP는 애플의 최신 칩 A13 바이오닉이 탑재된다.

특히 A13은 실시간으로 사진·동영상을 분석하는 머신러닝을 위해 설계됐고, 새 머신러닝 액셀러레이터에 힘입어 CPU가 초당 1조 번 연산을 할 수 있다고 한다.


배터리 성능은 개선해 아이폰 11 프로는 전작 XS보다 4시간, 아이폰 11 프로맥스는 전작 XS 맥스보다 5시간 더 오래 쓸 수 있다.


아이폰11 프로는 5.8인치, 프로 맥스는 6.5인치 크기에 200만 대 1의 명암비, 1200니트의 밝기를 갖췄다.


좀 더 저렴해 가장 많이 팔리는 모델인 아이폰11은 듀얼 카메라를 유지하면서 종전의 망원 렌즈를 초광각 렌즈로 바꿨다.


6.1인치의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채택했고 색상은 검정, 하양, 빨강, 자주, 초록, 노랑 등 6가지로 출시된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