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변상욱 YTN 앵커, 청년단체 대표 비하 발언 사과
기사입력 2019-08-25 21:1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변상욱 YTN 앵커가 지난 24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집회 연단에 올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의혹을 비판한 청년단체 대표에게 ‘수꼴(수구 꼴통)’이라는 비하성 발언을 한 데 대해 25일 사과했다.


변 앵커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린 제 글이 논란이 되면서 무거운 마음으로 질책의 글들과 반응들을 읽으며 하루를 보냈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젊은 세대가 견고한 기득권층의 카르텔 속에서 공정함을 갈구하고 있음을 이해한다고 여겼지만, 저 역시 기성세대의 시각으로 진영논리에 갇혀 청년들의 박탈감을 헤아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수꼴'이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경솔한 표현 역시 아프게 반성하고 있다"라며 "제 글로 마음을 다친 당사자와 관련된 분들께도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썼다.


변 앵커는 논란이 일어난 이튿날이 돼서야 사과문을 낸 데 대해 “방송 진행을 맡은 사람으로서 어찌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한지 고민하고 의견을 구하다 보니 늦어졌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진중하고 겸손한 자세로 생활에 임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변 앵커는 청년단체 ‘청년이 사회의 진정한 원동력’의 백경훈 대표가 전날 광화문 집회에서 한 발언을 인용한 뒤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변상욱 앵커는 36년간 몸담은 CBS에서 정년퇴임 후 보도전문채널 YTN에서 뉴스 토크쇼 '뉴스가 있는 저녁' 메인 MC로 활동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