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北 "신형 방사포 발사 성공" 사거리 400㎞ 南 전역 위협
기사입력 2019-08-25 23: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지소미아·北미사일 발사 ◆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며 25일 보도했다.

차륜형 발사대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북한은 25일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전날 동해상으로 쏜 발사체 2발이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라고 밝혔다.


북한이 이달 들어 5번째, 하노이 미·북정상회담 결렬 이후 9번째 단거리 발사체 무력시위를 지속하며 '초대형 방사포'라는 명칭의 무기체계를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파악된 사거리가 약 400㎞에 달하는 이 무기체계는 사실상 제주도를 제외한 남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단거리 미사일급'인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는 북측이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끝난 이후에도 계속 미사일을 쏘는 것에 강한 우려를 나타내면서 긴장 고조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하에 신형 초대형 방사포를 성공적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적대 세력들의 군사적 위협과 압박 공세를 제압 분쇄할 우리 식의 전략전술무기 개발을 계속 힘 있게 다그쳐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특히 조선중앙통신은 "8월 24일은 정말 잊을 수 없는 좋은 날"이라며 "3년 전 바로 오늘 우리는 세계적으로 몇 안 되는 전략잠수함탄도탄(SLBM) 수중 시험 발사에도 성공했다"고 언급했다.

이날 북측은 초대형 방사포의 다양한 발사 각도가 담긴 명확한 사진을 공개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는 앞서 공개했던 '대구경 조종방사포' 관련 사진을 흐릿하게 처리한 것과 비교된다.

이날 북측이 공개한 김 위원장의 시험사격 지도 사진을 살펴보면 리병철·김정식·장창하·전일호 등 이른바 북측의 '미사일 4인방'은 물론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모습도 보인다.


이와 관련해 합동참모본부는 북측이 미사일을 발사한 24일 "군은 오전 6시 45분께, 오전 7시 2분께 북한이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합참은 "일본이 관련 정보 공유를 요청함에 따라 현재까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유효하므로 관련 정보를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북측이 미사일을 발사한 당일 오전 8시 30분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열어 대응 상황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최근 비난해온 한미연합지휘소(19-2) 훈련이 종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단거리 발사체를 계속 발사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면서 북측이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북측이 이처럼 한미 군사훈련이 끝난 이후에도 미사일 무력시위를 지속하는 것은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에 앞서 제재 해제·완화와 체제안전 보장을 모두 받아내기 위한 사전 압박전술로 풀이된다.


[김성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