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POSTECH 환경공학부 이기택 교수, 한국 첫 美 지구물리학회 석학회원 선임
기사입력 2019-08-25 13: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기택 교수
이기택 포스텍 환경공학부 교수가 우리나라 처음으로 미국 지구물리학회(AGU) 석학회원(Fellow)으로 선정됐다.


포스텍은 AGU 석학회원선정위원회가 '해양 탄소 및 질소 순환 연구' 분야에서 이 교수의 탁월한 연구업적을 인정하여 석학회원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교수는 충남대 해양학과를 졸업한 후 미국 사우스플로리다대에서 석사를, 미국 마이애미대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2001년부터 포스텍 환경공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또한 포스텍 기후변화 및 대응기술연구소 소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2015년 5월 '이달의 과학기술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석학회원 선정과 관련하여 이 교수는 "개인적으로 연구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큰 영광이기도 하지만 AGU 석학회원 선정은 우리나라 지구과학 역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 앞으로의 연구 활동에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1962년 설립된 AGU는 전 세계 6만여 명의 정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지구과학과 우주과학 전 분야(대기, 해양, 지질, 환경, 우주)를 포괄하는 학술단체로 가장 인지도가 높은 학회로 꼽힌다.

AGU는 매년 획기적인 생애 학문적 업적이 있는 과학자 중 정회원의 0.1% 이내 인원만 석학회원으로 임명하고 있다.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