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일, 무역협상 큰 틀 합의…다음달 양국 정상 서명 목표”
기사입력 2019-08-25 09:4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국과 일본이 새로운 무역협정 체결을 위해 협상에 나선지 4개월여만에 큰 틀에서의 합의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미국과 일본은 유엔 총회가 열리는 다음달 하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미국 방문 때 새 합의안에 두 나라 정상이 서명하는 것을 목표로 막판 조율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일본 측 협상 대표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재생상(장관)은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사흘간의 협상을 마친 뒤 "큰 진전이 있었다"며 “(논의의 실질적인 내용에서) 방향성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앞서 양국은 지난 4월 각료급 무역협상을 시작한 뒤 7차례만에 협상을 마무리했다.


가장 큰 쟁점이 됐던 미국산 농산물에 대해 일본의 관세 부과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범위에서 혜택을 인정하는 범위로 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테기 경제재생상은 "일본의 입장, 농업의 입장을 확실하게 지키는 협상이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미국이 자발적으로 빠진 TPP를 작년 말 발효한 데 이어 유럽연합(EU)과의 경제연대협정(EPA)을 올 2월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이들 협정에 따라 미국의 경쟁국인 호주, 캐나다, 유럽 국가에서 일본으로 들어오는 쇠고기, 돼지고기 및 치즈 등 유제품의 관세가 낮아져 미국 상품이 고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은 그간 TPP 이상의 혜택을 요구해 왔고, 일본 측은 난색을 보였다.


공산품 분야에선 다양한 품목의 관세를 낮추거나 없애되 일본이 철폐를 요구해온 자동차 관세 문제는 합의를 보류하고 계속 논의하는 쪽으로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