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아프간 결혼식장서 자살폭탄 테러…63명 사망
기사입력 2019-08-18 22: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1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한 결혼식장 내부가 전날 발생한 자살폭탄 테러 여파로 탁상이 넘어지고 의자가 어지럽게 놓이는 등 아수라장이 됐다.

[AFP = 연합뉴스]

기쁨으로 넘쳐야 할 결혼식장이 비극의 현장이 됐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한 결혼식장에서 폭발이 발생해 최소 63명이 죽고 180명 이상 다쳤다.

이번 폭발은 미국과 탈레반이 20년 가까이 이어온 전쟁을 종식하기 위한 평화협정 체결을 앞둔 시점에 발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아프간 주둔 미군 철군 과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카불 서부 '두바이 시티' 웨딩홀에서 17일(현지시간) 큰 폭발이 일어나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나스라트 라히미 아프간 내무부 대변인은 "이번 폭발로 63명 이상이 숨졌고 182명이 다쳤다"며 "사상자 중에는 여성과 어린이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가디언에 따르면 이번 결혼식에는 1000명 이상이 초청됐다.

이와 관련해 AP통신은 자살 폭탄 테러로 추정되는 이번 사건이 올해 들어 카불에서 발생한 최악의 참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결혼식장은 시아파 소수민족인 하자라족 거주 지역에 있으며, 이 지역에서는 지난 2년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에 의한 자살 폭탄 테러가 빈번하게 발생했다.

세디크 세디키 아프간 대통령 대변인은 "가증스러운 범죄"라면서 "어떻게 결혼식장에서 폭탄 테러를 저지르라고 시킬 수 있나"라고 비난했다고 BBC가 전했다.


이번 테러의 배후로는 이 지역에 진출한 이슬람국가(IS)가 떠오르고 있다.

AP에 따르면 IS와 연계된 한 무장세력은 테러 발생 다음날 자신들의 홈페이지를 통해 "파키스탄 IS 전사가 카불에서 대규모 시아파 모임을 순교의 목표로 삼았다"고 밝혔다.

시리아에서 궤멸 상태인 IS는 2015년 아프간에 진출한 이후 존재감을 과시하기 위해 종종 민간인을 겨냥한 각종 공격을 벌여왔다.

카불에서는 오는 9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폭탄 테러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7일에는 경찰서 근처에서 자폭 테러가 일어나 사상자 160여 명이 발생했다.

탈레반은 아프간 정부에 맞서 이번 대선을 보이콧한 상태다.


이번 테러로 아프간 주둔 미군 철수를 준비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아프간에 대한 아주 좋은 회의가 막 끝났다"며 "19년 전쟁에서 반대편에 섰던 많은 사람과 우리는 가능하면 거래를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휴가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골프 리조트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과 만나 아프간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