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참시’ 장성규 “프리선언 후 조언해준 전현무 욕 많이 먹어 죄송”
기사입력 2019-08-17 23:1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장성규가 프리랜서 후 전현무의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장성규가 출연했다.

이날 장성규는 “프리선언 후 전현무가 많이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아나운서가 프리랜서를 선언하면 욕을 많이 먹는다. 어느날 전현무가 ‘성규는 댓글이 많이 달렸는데 80%가 칭찬이다’고 하더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장성규는 “죄송했다. 댓글에 전현무를 향한 악플도 달렸기 때문”이라고 죄송해 했다.

이를 듣고 있던 송은이는 “본인 이름 나오는 거 좋아한다. 관종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전현무는 “쌍욕이 나와도 좋다”고 남다른 생각을 밝혀 모두를 폭소케 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