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日 전시중단된 평화의 소녀상, 스페인 영화제작자가 매입
기사입력 2019-08-15 10: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치개입과 극우세력의 협박으로 일본 국제예술제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가 전시를 중단한 '평화의 소녀상'을 스페인 영화 제작자가 매입했다고 스페인 언론들이 보도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EFE 통신과 푸블리코 등 스페인 언론에 따르면,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 출신 영화 제작자이자 독립언론인 탓소 베넷은 최근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 측이 전시를 중단한 '평화의 소녀상'을 사들였다.


이 작품은 김운성·김서경 작가의 조각 작품으로 작가들이 지난 2015년 일본 시민들에게 맡긴 것이다.


이 소녀상은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기획전에 출품됐지만 3일 만에 전시가 중단됐다.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는 일본 극우세력의 협박을 이유로 들었으나 배후에는 일본 정부의 압력이 있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탓소 베넷은 EFE통신과 인터뷰에서 "예술작품이 검열을 당했을 뿐만이 아니라 검열에 반대하는 주제의 전시도 끝났기 때문에 이는 이중적인 모순"이라고 비판하면서 "소녀상이 전시에서 제외됐다는 얘기를 듣고 지난주 작가들과 접촉해 작품을 매입했다"고 밝혔다.


평화의 소녀상은 바르셀로나에서 내년 개관을 목표로 건립 중인 '자유 미술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