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태풍 다나스, 전남 해안지역 점차 영향권…피해·교통통제 속출
기사입력 2019-07-20 12: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오전 11시께 전남 진도군 부근 남해안에 상륙할 전망이다.


이날 오전 광주와 전남 22개 시·군, 흑산도, 홍도에는 태풍경보가 발효 중이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남해동부 앞바다에 풍랑경보가, 서해남부 앞바다와 동해남부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비는 이틀째 지속해 전날부터 이날 오전까지 거문도 325㎜, 초도 290㎜, 광양 백운산 207.5㎜, 고흥 200.9㎜, 광주 15㎜ 등 강수량을 기록 중이다.


태풍이 근접함에 따라 비바람이 강해져 교통통제가 잇따르고 있다.

여수·목포·완도에서 섬을 오가는 54개 항로 93척의 여객선은 모두 전날 오후부터 결항 중이다.

또 이날 오전까지 광주공항 12편, 여수공항 6편, 무안공항 5편 등의 항공편이 결항했으며, 무안공항에서는 5편이 추가로 지연되고 있다.


기상특보로 지리산·한려해상·다도해 해상·무등산·월출산·내장산 등 도내 모든 국립공원 탐방로가 통제됐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다나스가 점차 힘을 잃고 이동 속도도 느려지고 있으나 21일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많은 비가 내리겠다"며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도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