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강상현 방심위원장, 캐나다 방송통신 규제기관과 협력 강화
기사입력 2019-07-17 15: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방송통신 내용규제에 있어 전문성을 갖춘 국가로 알려진 캐나다를 방문해 미디어 이용자 보호를 위한 양국의 시스템과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방심위 강상현 위원장은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캐나다 라디오・텔레비전 통신위원회와 캐나다 방송심의평의회를 방문해 미디어 환경 변화에 따른 방송통신 콘텐츠 규제 대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강상현 위원장은 지난 15일 캐나다 라디오・텔레비전 통신위원회 이안 스콧 위원장과 만나 넷플릭스를 비롯한 OTT(Over The Top) 서비스와 유튜브 등 새로운 콘텐츠 플랫폼의 성장에 따라 양국이 직면한 규제 이슈와 정책적 대응방안 등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안 스콧 위원장은 “내년 1월 경 OTT 서비스를 비롯한 새로운 유형의 유사방송서비스에 대한 규제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타국과 마찬가지로 캐나다 또한 뉴미디어의 성장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고자 최상의 규제 모델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인만큼 앞으로 한국과 많은 정보, 사례를 공유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강상현 위원장은 “한국 역시 뉴미디어 성장으로 방송의 개념과 범주에 대한 활발한 논의와 함께 방송법 개정 등을 앞두고 있는 만큼,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양국이 공통적으로 안고 있는 규제 이슈에 대해 더욱 활발한 정보교류를 이어가자”고 밝혔습니다.

한편, 강상현 위원장은 16일 캐나다 방송심의평의회 실비 쿠르트망슈 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방송에서의 가짜뉴스나 폭력적 내용에 대한 규제, 유사방송 콘텐츠에 대한 대응 등 양 기관의 활동과 최신 이슈에 대해 정보를 교환했습니다.

이밖에 강상현 위원장은 18일과 19일 양일간 ▲캐나다의 대표적 미디어기업인 벨미디어(Bell Media)의 데이브 데이글(Dave Daigle) 부사장 및 ▲광고자율규제기구인 캐나다광고심의기구(Ad Standards Canada, ASC)의 자니 예이츠(Jani Yates) 위원장 등과 차례로 만나 캐나다 방송사업자의 자체심의와 광고심의 등 자율규제 시스템 전반을 살펴보고, 이를 토대로 공적 규제와 자율규제의 조화를 통한 미디어 발전방안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 이상범 기자 / boomsang@daum.net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