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구의역 김군 사망사고 3주기 앞두고 추모문회제 열려
기사입력 2019-05-25 16: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정비하다 사고로 숨진 ‘구의역 김군’ 사망 사건 3주기(28일)를 앞두고 시민단체와 노동조합이 당시 사고 현장에 모여 추모 문화제를 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1번 출구에서 추모 문화제를 열고 홀로 스크린도어를 정비하다 숨진 고(故) 김모(당시 19세)군을 추모했다.


추모제에는 산업재해 사망 피해자들의 유가족을 비롯해 모두 250여명이 참석했다.


김군의 생전 동료인 코레일PSD노조의 임선재 씨는 추모 편지에서 "3년 전 네가 허망하게 세상을 떠난 이후 세상은 조금씩 변하고 있다"며 "이율·효율보다 생명·안전, 외주화·용역 아닌 정규직. 하지만 노력이 말로만 그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구의역 사고 후 스크린도어 사고가 2년 만에 70% 줄었지만 지하철 현장을 벗어나 보면 사회에는 또 다른 청년들의 안타까운 죽음이 이어지고 있다"며 "작년 말 태안화력발전소 김용균 동지의 죽음 후 산업안전법이 개정됐지만 또 다른 김군의 죽음을 막을 법이 충분히 보강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참가자들은 김군이 숨진 장소인 구의역 9-4 승강장에 국화를 헌화했다.

일반 시민들도 헌화에 참여하면서 구의역 승강장에 수십m짜리 줄이 만들어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