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모디 인도 총리, 재집권 사실상 확정…총선 개표서 승리 선언
기사입력 2019-05-23 21:5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019년 5월 17일 뉴델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나렌드라 모디(69) 총리가 오는 2024년까지 다시 인도를 이끈다.


모디 총리는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치러진 총선에서 압승, 재집권을 사실상 확정했다.

그가 속한 여당이 23일 진행된 총선 개표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면서다.


인도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총선 개표 종반 집권 인도국민당(BJP)이 연방하원 543석 가운데 과반 의석(272석)을 훌쩍 넘는 300개 선거구 안팎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BJP 주도의 정당연합 국민민주연합(NDA)이 우위를 보이는 선거구는 340~350곳에 달한다.


지금 추세라면 BJP와 NDA는 이번 총선에서 2014년 압승 때보다 더 큰 승리를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2014년 총선에서 282석을 획득, 인도 연방의회에서 30년 만에 처음으로 단독 과반을 확보한 BJP가 의석을 더 늘릴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BJP는 이번 총선에서 열세 지역으로 꼽히던 웨스트벵골, 오디샤 등 남동부 여러 주에 교두보를 마련하고 전체 득표율을 끌어올리면서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으로 자리매김했다.


NDA의 의석도 지난 총선 때 얻은 336석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모디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함께 성장하고 번영한다"며 "인도가 다시 이긴다"며 승리를 선언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 등 여러 해외 정상도 축전과 트위터 등을 통해 모디 총리의 총선 승리를 축하했다고 인도 외교부는 밝혔다.


이로써 모디 총리는 역대 인도 총리 가운데 5번째로 연임에 나서게 됐다.


지금까지 인도에서 총리직을 연임한 인물은 초대 총리인 자와할랄 네루(1947~1964)와 그의 딸인 인디라 간디(1966~1977, 1980~1984), BJP 출신 아탈 비하리 바지파이(1996, 1998~2004), 네루-간디 가문이 이끈 인도국민회의(INC)의 만모한 싱(2004~2014) 등 4명뿐이었다.


카스트 신분제 하위 계층 출신인 모디 총리는 구자라트주(州) 총리 등을 거쳐 2014년 연방정부 총리 자리까지 올랐다.


한편, 친기업 성향의 모디 정부가 재집권할 것이라는 기대감에 인도 증시도 급등했다.


인도 대표 주가지수인 뭄바이 증시 센섹스(SENSEX)는 이날 장중 한때 4만을 넘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