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보름 “풀리지 않은 오해, 꼭 짚고 넘어갈 것”
기사입력 2018-07-13 18: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김보름이 세계챔피언이자 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의 명예를 되찾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한국 종합편성채널 채널A는 13일 2017 국제빙상연맹(ISU) 세계선수권 여자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금메달리스트 김보름과의 인터뷰를 생중계했다.


김보름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은메달 후 첫 방송 출연이다.

채널A 라이브를 통해 “조금이나마 오해가 풀려 마음은 편하지만, 아직 풀리지 않은 것이 많다”라면서 “할 말도 많다.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잘 짚고 가고 싶다”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김보름 2017 MBN 여성스포츠대상 우수상 소감 발언 모습. 사진=천정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5월 23일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팀추월 여자 예선전 관련 ‘나쁜 의도가 있는 고의적 주행’ 논란”이라는 2번째 항목을 통해 김보름 관련 내용을 적시했다.


“관련자 진술과 면담, 다른 국가대표팀 사례, 이전 국제대회참가 시 우리 국가대표팀의 경기 사례, 경기 전후의 상황, 경기 영상에 대한 기술적 분석,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해서 분석한 결과, 특정 선수가 고의로 마지막 바퀴에서 속도를 높이거나 특정 선수가 일부러 늦게 주행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라는 것이 문화체육관광부 결론이다.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 특정감사 결과에 언급된 ‘특정 선수’는 바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종목에 출전한 김보름을 의미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작전 수립 과정에서 지도자와 선수들의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었으며, 지도자들은 작전 수립의 책임을 선수들에게 미뤘다”라면서 “경기 상황을 선수들에게 알리기 위한 명확하고 적절한 조처를 하지 못했다”라고 지적했으나 김보름의 잘못을 언급하진 않았다.


김보름은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준결승 좌절 후 범국민적인 비판에 직면했다.

수십만이 동의한 국가대표 박탈 청와대 국민청원은 심리적으로 큰 압박감을 줬다.


홈의 이점이 오히려 부메랑으로 날아온 불리함을 딛고 김보름은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획득했다.

해당 종목 전년도 세계챔피언이었기에 논란이 없었다면 우승도 가능했다는 아쉬움을 산다.

dogma0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