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종합] ‘슈츠’ 죗값 치른 박형식, 장동건과 진짜 파트너로 ‘새 출발’…해피엔딩 종영
기사입력 2018-06-15 01: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슈츠’ 출소한 박형식이 장동건과 진짜 파트너로 새 출발을 암시했다.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슈츠’에서 고연우(박형식 분)가 자신의 죗값을 치루고 최강석(장동건 분)과 진짜 파트너로 새 출발을 그린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함기택(김영호 분)의 폭로로 결국 고연우의 가짜 변호사 정체가 강앤함에 알려지면서 충격에 휩싸였다.

이에 최강석은 모든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연우는 김지나(고성희 분)에 대한 미안함을 전했다.

그는 “나, 가짜에 사기꾼이었다”라며 “미치도록 말하고 싶었던 그 한 마디를 할 수 없었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김지나는 “그 어떤 이유가 있어도 용서가 안 된다”라며 “가까여서가 아니라, 날 속여서가 아니라, 지금도 거짓말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정작 중요한 게 아닌데 왜 그런 시시콜콜한 걸 알았어야 하냐”고 고연우를 위로했다.

이어 그는 고연우에게 “사과 안 받겠다.

기다리겠다”며 고연우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했다.


결국 고연우는 할머니를 찾아가 유학을 간다고 거짓말하며 마지막 작별인사를 전하며 오열했다.

이에 할머니는 “엉킨 것 있으면 찬찬히 풀면 된다”고 위로했다.


마침내 고연우는 변호사 사칭 등 사기혐의로 조사받고 자수를 택한 가운데, 검사와 마주했다.

이에 해당 검사는 고연우에게 집행유예를 해주겠다며 최강석을 잡아넣으려고 합의를 제안했다.

하지만 고연우는 그 검사가 과거 자신이 대리시험을 봐줬던 사람임을 기억하고 “가짜 변호사를 취조하는 가짜 검사”라며 약점을 파고 들었다.


이어 고연우는 “우리가 다시 만나게 된 건 그쪽이랑 내가 잘못된 선택을 한 바로 그날 결정된 것”라며 “협박이 아니라 서로의 약점을 나눠 갖는 합의다.

내 잘못은 인정할 테니, 최변호사님과 최앤강은 건들지 말라”고 협상했다.


최강석은 그런 고연우의 마음을 알고, 파트너 회의에서 함기택이 재무제표를 조작해 김앤조의 조대표에게 넘기고 합병으로 강앤함에 부담을 떠넘겨서 무너뜨리려고 한 전모를 폭로했다.


이는 앞서 고연우태양과 김앤조의 관계를 알아냈기 때문에 알게 된 사실이었던 바. 최강석은 “고연우가 강앤함을 두 번이나 구했다”고 강조하며 자신이 고연우의 변호를 맡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강하연이 "만장일치가 아니면 제안은 없던 일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파트너들은 위기에서 회사를 구해낸 고연우를 인정하고 만장일치로 최강석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채근식(최귀화 분)이 “이틀만 버티자”며 고연우의 변호인으로 나선 그 시각, 최강석은 홀로 고연우의 할머니 임종을 지키며 그에 대한 의리를 표했다.

이후 고연우는 최강석의 위로를 받으며 할머니를 보내드렸고 “감옥에 가게 하지 않겠다”는 최강석에게 "출발은 비겁했지만 그 끝은 비겁하고 싶지 않다“라며 꿋꿋하게 징역 2년을 복역했다.


최강석은 고연우를 한 것에 대해 “부당한 명령에 굴종하는 게 아니라, 상대의 아픔을 이해하고 뜻을 굽히지 않는 사람. 길들여지지 않고 자기 방식으로 저항하는 사람. 그런 사람을 끝까지 지키지 못하면 회사를 지키지 못한다는 걸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고연우가 “제가 변호사님이랑 비슷하다?”라고 강조하자 최강석은 “내가 사람 읽는 능력이 탁월했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자신과 고연우가 닮은꼴임을 인정했다.


이후 방송 말미, 최강석이 출소한 고연우를 찾아가 재회했고 두 사람은 함께 차를 타고 떠나며 진짜 파트너로 새 출발을 알렸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양 #연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