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CJ, 유통·엔터 IoT와 접목 `라이프혁명`
기사입력 2018-05-18 04: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한국 4차산업혁명 전략 ◆
CJ올리브네트웍스의 전자가격표시기(ESL) 솔루션, 디지털 디스플레이, IoT가 융합된 `스마트 스토어` 구현 모습. [사진 제공 = CJ]
글로벌 생활문화 기업인 CJ그룹은 빅데이터, 클라우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비즈니스에 접목해 혁신을 시도하고 있다.

그룹의 유통, 물류, 엔터테인먼트 핵심역량의 '디지털 전환'을 견인하는 심장부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IT사업부문이다.


지난해 4월 설립된 CJ빅데이터 센터는 CJ그룹이 보유한 데이터를 공유·결합하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했다.

특히, 업계 최초로 택배 운송장 정보와 외부 데이터를 결합해 텍스트 마이닝과 스스로 학습하고 성장하는 머신러닝 기술 분석으로 '송장 상품 자동 분류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전자상거래 시장의 소비 트렌드 등 의미 있는 정보를 도출해 매출 신장 및 신규 서비스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그룹 멤버십 서비스인 CJ ONE 회원의 연령별 선호 지역과 인기 레스토랑, 메뉴 등 데이터를 분석해 마케팅 전략에 활용하고 있다.

CJ빅데이터 센터는 이 같은 성과를 인정받아 '2017년 빅데이터어워드 대상' 수상 및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관한 '2018년 빅데이터 전문센터'에 선정되기도 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국내 대표 헬스&뷰티스토어 올리브영 역시 차세대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고객 서비스를 선보이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지난 3월 CJ올리브네트웍스는 글로벌 IoT 기업과 손잡고 전자가격표시기(ESL)시장에 진출해 올리브영 강남본점 및 명동본점에 일부 적용하여 매장 운영의 효율성을 높였다.


ESL은 디지털 디스플레이와 IoT 기술을 활용해 매장 내 상품 정보를 실시간으로 변경 및 관리할 수 있는 자동화 솔루션으로, CJ올리브네트웍스는 향후 O2O 서비스는 물론 빅데이터 기반의 고객 프로모션 등 스마트 스토어로 도약하는 데에 필요한 솔루션을 적극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특별취재팀 = 장종회 4차산업혁명교육부장(팀장) / 독일 베를린·하노버·암베르크 = 서찬동 기자(차장) / 박용범 기자(차장) / 서울 = 김기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진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