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SK "80조 투자, 2만8천명 고용"…김동연 "기업이 일자리 만들어"
기사입력 2018-03-15 01: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백약무효 청년일자리 (下) ◆
SK그룹이 향후 3년간 80조원을 투자해 2만8000여 개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SK그룹은 14일 서울 서린동 SK그룹 본사에서 최태원 SK 회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에서 이런 내용의 신사업 투자, 일자리 창출 계획을 공개했다.

SK그룹은 혁신성장을 위해 반도체·소재, 에너지,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미래 모빌리티, 헬스케어 등 5대 신사업에 투자와 고용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런 구상을 실행하는 첫해인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27조5000억원(전년 대비 44% 증가, 전년 순이익의 2배 수준)을 투자하고, 8500명을 신규 채용한다.

또한 5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김동연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결국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기업"이라고 밝혔다.

급격하게 단행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정부 경제정책이 기업 활력을 떨어뜨리고, 노동 개혁과 규제 완화 등 구조개혁이 지연되면서 궁극적으로 일자리를 줄이고 있다는 지적에 화답한 셈이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결국 시장과 기업"이라며 "정부가 여러 정책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단기적인 정책 수단을 동원하려 하지만 근본적으로는 시장에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전날 정부세종청사 인근 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하면서도 "기업들이 혁신성장이나 규제 완화를 통해 성장에 대한 마인드가 많이 생기게끔 경제정책을 (운용)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통계청에 따르면 2월 취업자 수는 2608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만4000명 증가했다.

1만명 감소를 기록한 2010년 1월 이후 8년1개월 만에 가장 작은 증가폭이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년 전보다 2.5%포인트 하락한 9.8%를 기록하면서 겉보기에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는 국가직 9급 공무원 시험 접수 인원 13만명이 시험 일정 연기에 따라 청년실업자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13만명 전원을 청년실업자로 분류하면 청년실업률은 12.4%까지 치솟게 된다.


 구직단념자는 4만5000명 늘어난 54만2000명으로 2월 기준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4년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전체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7만6000명 감소한 126만5000명으로 두 달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했다.

실업률은 4.6%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취업자 수 증감을 세부적으로 따져보면 서민 일자리 감소가 눈에 띄었다.

직업별로 봤을 때 서민 일자리로 분류되는 판매종사자(매장계산원 등)와 기능원 및 관련 기능종사자(제빵원, 차 정비원 등) 취업자 수가 1년 새 약 18만명 줄었다.

지난해 12월 기록한 역대 최대 감소폭(약 17만개)을 경신했다.

문재인정부는 2016년부터 청년실업률이 2년 연속 9.8%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상황에서도 법인세 최고세율 인상,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등 기업들의 경영 부담을 늘리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도입해왔다.

또 공정거래위원회·국세청·검찰 등 권력기관이 전방위로 기업들의 과거 문제를 들추면서 투자 심리도 위축됐다.

결과적으로 정부가 기업들 채용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김동연 부총리가 기자간담회에서 "규제 개혁, 교육 개혁, 노동시장 구조 문제 등의 해결이 중요하다"며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힌 것은 이런 비판을 수용한 결과로 해석된다.


 다만 김 부총리는 베이비붐 세대의 자녀인 에코붐 세대(1979~1992년생)가 노동시장에 나오는 2021년까지는 '특단의 청년 일자리 대책'이 필요함을 재차 강조했다.


[조시영 기자 / 이유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