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文 "남북 어우러져 더 뜻깊은 명절"
기사입력 2018-02-15 05: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합니다.

우리는 날마다 설날처럼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합니다.

그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무술년 설 연휴를 시작하면서 국민에게 영상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설날은 평창 올림픽과 함께해서 더욱 특별하다"며 "세계에서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와 제대로 된 까치 설날을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은 지금 평창에서 운동복 대신 한복을 입고, 윷가락을 던지며 친구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의 선수들은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등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며 "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민족명절의 모습"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도 가족들과 둘러앉아 올림픽 이야기를 나누며 이야기꽃을 피우고 계시겠지요"라고 안부를 건네고는 "우리 선수들의 선전을 기뻐하면서 한 해의 꿈과 포부도 나누고 계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문 대통령은 중국 국영방송인 CCTV를 통해 중국 국민에게도 설 명절을 맞아 새해 인사를 할 예정이다.


[강계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