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평창올림픽] ‘황제의 귀환’ 숀 화이트 “내 인생 최고의 날”
기사입력 2018-02-14 16: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32)가 금메달을 획득한 소감을 전했다.


화이트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내 인생에서 가장 놀라운 날이다.

우리가 해냈다”는 글을 올리며 성조기를 두르고 팔을 번쩍 들어 올린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이날 휘닉스스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하프파이프 결승에서 97.75점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숀 화이트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금메달 소감을 전했다.

사진=숀 화이트 인스타그램

2006년 토리노동계올림픽, 2010년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그는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다시 정상에 올랐다.


1차 결선에서 94.25점을 받으며 1위를 달리던 그는 2차 결선에서 넘어지면서 뒤처졌다.

그 사이 히라노 아유무(일본)가 95.25점을 달성하며 역전했다.


그러자 화이트는 3차 결선에서 4바퀴를 도는 ‘더블 콕 1440’을 연이어 시도해 성공시켰다.

이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미국은 동계올림픽 역대 100번째 금메달을 거머쥐게 됐다.


히라노 아유무가 2위로 은메달, 스코티 제임스(호주)가 92.00점으로 동메달을 땄다.

yijung@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