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부영그룹, 잇따른 악재…회장 구속 이어 '각종 의혹' 꼬리
기사입력 2018-02-08 08: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중견 건설회사인 부영그룹이 안팎으로 악재가 쏟아지며 곤경에 빠졌습니다.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이중근 회장이 구속된 데 이어 각종 의혹이 꼬리를 물면서 강도 높은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여론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백가혜 기자입니다.


【 기자 】
이중근 회장이 구속되면서 부영그룹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여론이 커지고 있습니다.

부영은 임대주택 분양가를 조작해 폭리를 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데, 이 회장은 "회사가 법을 지켰을 것"이라는 답변만 내놨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부영을 둘러싼 논란은 끊이질 않았습니다.

먼저 전직 경리과장은 이 회장의 비자금 조성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회사 측으로부터 5억 원을 뜯어낸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건설사업에서도 말썽이 적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임대주택 사업을 주로 해왔지만, 하자가 심심찮게 발생해 민원이 이어진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부영 아파트 주민들을 포함한 부영연대는 "집 없는 서민들을 상대로 10여 년간 상당한 부당이득을 챙겨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기업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의 부영 게시판에는 직원이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비판하는 글도 게재됐습니다.

이에 대해 부영그룹 측은 "임금을 밀린 사실은 없지만, 일부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근로자에 대한 처우 부문에서도 잡음이 일었습니다.

즉, 공사현장 근로자들에게 타 건설사와 달리 숙소 관리비를 각자 내도록 하는 등 열악한 대우를 해 왔다는 겁니다.

▶ 인터뷰(☎) : 다른 건설사 관계자
- "(숙소에서 벌어지는) 모든 사건 사고도 다 현장에 대해 가입된 보험으로 처리돼요. 그런 공과금이나 전기세 등을 모두 회사 원가로 처리하는게 맞죠."

현장소장으로 근무했던 전 직원은 "현장 근무자가 5명 내외로, 평균 30명 정도 일하는 타 건설사와 비교해 턱없이 부족했고, 그만큼 업무강도가 높아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고 꼬집었습니다.

매일경제TV 백가혜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