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MB 집사' 김백준 11시간 조사…혐의 부인
기사입력 2018-01-14 19: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1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뇌물 등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진우 기지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의 '집사'로 불렸던 최측근 김백준 전 청와대총무기획관이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어제 오후 검찰에 출석해 11시간 동안 고강도 조사를 받은 김 전 기획관은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물었습니다.

▶인터뷰: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 " 김성호 원장하고, 원세훈 원장에게 돈 받으신 겁니까?"
- "…."

김 전 기획관은 청와대 근무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수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조사에서 뇌물 수수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나 관여도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돈을 준 쪽으로 지목된 김성호, 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불러 조사를 벌였습니다.

검찰은 이들의 진술 내용을 자세히 검토한 뒤 핵심 관련자를 다시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최영구 기자・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홍승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