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현대重, 업계 첫 LNG실증설비 구축
기사입력 2017-06-19 18: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현대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실물규모 '액화천연가스(LNG)선 종합 실증설비'를 구축했다.


현대중공업은 19일 "울산에 실증설비 설치를 통해 고객들이 LNG선 핵심설비들의 성능과 안전성을 직접 검증할 수 있게됐다"고 밝혔다.

이미 지난달 말 세계 최대 조선해양박람회인 '노르시핑(Nor-Shipping)'에서 이 실증설비 홍보를 통해 고객들의 관심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친환경 연료인 LNG 관련 선박 기술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자체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 재기화시스템 등의 선도적인 기술로 LNG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조선·해운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LNG선의 발주량이 올해 18척에서 2019년부터 연평균 31척 수준으로 72% 증가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2년 25메가와트(MW)급 LNG연료공급시스템 실증설비를 구축한데 이어 2015년엔 85MW급 실증설비를 추가했다.

또 올해 LNG재기화시스템 실증설비까지 갖춤으로써 종합적인 LNG선 실증설비를 완성하게 됐다.

지금까지 실증설비 구축에만 100억원이 투입됐다.

현대중공업은 실증설비를 통해 자체 개발한 LNG연료공급시스템(제품명: Hi-GAS)의 성능을 입증해 실제 수주에도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문지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중공업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