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30분전 특검 통보받은 트럼프 격앙돼 트위터 남긴 글보니
기사입력 2017-05-19 08: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 및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당국 간의 내통 의혹에 대한 특검 수사가 확정되면서 미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연방수사국(FBI) 국장 출신의 '강골'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지위고하를 막론한 고강도 수사에 돌입할 예정인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특검을 '마녀사냥'이라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양측 간에 거친 신경전이 이는 형국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힐러리) 클린턴 캠프와 버락 오바마 정부에서 일어난 모든 불법 행위에는 특검이 한 번도 임명되지 않았다"면서 "이번 일은 단건으로는 한 정치인에 대한 미 역사상 최대의 마녀사냥(single greatest witch hunt of a politician)"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주요 방송사 앵커들과 한 오찬에서도 "특검 수사는 대선에서 패배한 민주당의 순전한 변명,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특검이 자신을 흔들기 위한 정치적인 동기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무역협상과 군사, 핵 저지 등 지금 당장 해야할 중요한 일들이 있다"며 특검이 국정 현안을 모조리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될 것을 우려한 뒤, 국정이 다시 원활히 돌아가도록 특검수사가 신속하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격앙된 반응은 전날의 성명이나 특검을 통보받았을 때의 차분한 첫 입장과는 사뭇 대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성명에서 "철저한 수사를 통해 내 선거캠프가 어떤 외국 기관과도 내통하지 않았다는, 이미 알고 있는 사실이 확인될 것"이라면서 "이 문제가 신속하게 결론이 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맏사위로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해임을 적극적으로 독려했던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법무부의 기습적 특검 결정에 반격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지만, 참모진 내부 회의를 거쳐 일단 수용하는 성명을 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들 언론에 따르면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특검 발표 30분 전에 도널드 맥간 백악관 법률고문에게 전화로 특검 임명 계획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내통 논란으로 이 사건에서 손을 뗀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도 특검에 대한 전혀 통보받지 못했다.


민주당은 현재 뮬러 특검 임명을 환영하면서 모든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