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울시, 2단계 서울형 도시재생지역 17개소 확정
기사입력 2017-02-16 14:1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울시는 영등포·경인로 일대 등 2단계 '서울형 도시재생지역' 총 17개소를 최종 확정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 중 중심지재생지역은 7곳, 주거지재생지역은 10곳이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은 지역 사정을 가장 잘 아는 주민들이 참여해 지역 특성에 맞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5년간(2017년~2021년) 총 2000억원 내외(지역당 100억~500억원 이하, 주거환경관리사업은 20억∼30억원)의 마중물 사업비를 지원한다.


각 지역별로 계획의 완성도와 추진 주체의 역량강화 정도에 따라 다음달부터 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사업을 본격 시작하게 된다.


이 사업을 위해 서울시는 2015년 1월 도시재생본부를 출범, 같은 해 12월 '2025 도시재생 전략계획'을 수립해 서울역 역세권 일대, 세운상가 일대, 창신·숭인 일대 등 1단계 13개소 지역을 선정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자료 = 서울시]
서울시는 1단계 사업이 주민의 역량 강화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져 일부 사업이 지연된 점을 극복하기 위해 2단계 사업에서는 6개월~1년간의 준비기간을 가졌다.


서울시는 이번 선정된 중심지재생지역의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대책을 적극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마장 축산물 시장에서는 이미 건물주의 50% 이상이 '상생협약'에 동의했으며, 용산전자상가도 상인연합회·시설주·시와 구가 협의체를 구성해 임차상인의 권리를 보호하기로 했다.


선정위원장인 조명래 단국대 도시계획과 교수는 "지난 6개월 동안 후보지로서 거버넌스 구축사업을 진행하면서 초기 후보지 선정당시보다 많은 부분 성장했다"며 "일부지역은 지역의 범위, 사업내용, 그리고 총사업비와 재정투입 시기 등을 조정한 후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