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롯데건설에 직접 12억 투입했다...보통주 9772주 취득

서울 잠실의 롯데월드타워 전경. <사진=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롯데건설에 12억 원에 가까운 금액을 직접 투입했다.


22일 롯데건설 ‘최대주주 등의 주식 보유 변동’ 공시에 따르면 신 회장은 롯데건설 보통주 9772주를 11억7254만2000원에 취득했다.

이를 통해 신 회장이 보유한 롯데건설 주식은 18만8660주에서 19만8432주로 늘었다.

지분율은 0.59%로 기존과 같다.


앞서 롯데건설은 지난 18일 보통주 148만5450주 유상증자로 운영 자금 1782억 원을 조달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롯데케미칼, 호텔롯데, 롯데홀딩스 등 롯데그룹 계열사는 롯데건설 주식을 대거 매입했다.

롯데케미칼은 롯데건설 보통주 72만9874주를 875억 7758만1000원에 사들였다.

호텔롯데과 롯데홀딩스는 각각 롯데건설 보통주 71만7859주(861억3590만1000원), 2만7894주(33억4700만1000원)를 취득했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롯데그룹 차원에서 진행한 유상증자로, 최대 주주들의 지분이 변동된 것”이라며 “해외법인인 롯데홀딩스 자금도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