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살 밖에 안됐는데…‘대만 중국 화해 상징’ 투병 끝에 눈 감았다

판다 ‘퇀퇀’ 발작증세...건강 극도 악화
의료진, 병세회복 어렵다 판단...마취제 투여

[사진출처 = 연합뉴스]
대만 타이베이시립 동물원에서 투병중이던 ‘양안 화해의 상징’ 판다 퇀퇀이 19일 숨졌다고 대만 중앙통신사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퇀퇀은 이날 새벽부터 발작 증세를 보였으며 의료진이 응급에 나섰지만 오히려 발작 주기가 빨라지고 음식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등 건강이 극도로 악화했다.


이에 의료진은 더 이상 퇀퇀의 병세가 돌이킬 수 없다고 판단해 마취제를 투여했으며 이날 오후 1시48분께 숨을 거뒀다.


올해 18살인 퇀퇀은 지난 8월부터 뇌 병병 증세를 보였으며 지난달 16일 뒷다리에 힘이 빠져 자주 줍거나 엎드리고 제대로 먹지 못하는 등 건강이 나빠졌다.


검진 결과 퇀퇀의 뇌에 괴사 흔적이 발견됐으며 뇌종양이 의심된다는 진단이 내려졌다.

야생 판다의 평균 수명은 24년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장으로는 38년도 살수 있다.


수컷 퇀퇀은 암컷 위안위안과 함께 2008년 중국이 대만에 기증한 판다다.

이 때문에 양안 화해의 상징으로 유명하다.


물론 이들이 대만 땅을 밟기까지 우여곡절은 있었다.

지난 2005년 당시 후진타오 중국 국가 주석은 대만의 롄잔 국민당 주석과 양안 분단 후 첫 국공 회담을 가졌다.

회담 뒤 중국 측이 퇀퇀·위안위안 기증 의사를 밝혔지만 당시 대만 집권당인 민진당의 반발로 성사되지 못했다.


그러다 친중국 성향의 마앙주 총통이 대만 정권을 잡은 후인 2008년 12월 두 마리 판다는 대만 땅을 밟았다.


수컷과 암컷 이름을 퇀퇀·위안위안이라고 지은 것은 이름을 합치면 ‘퇀위안’ 중국어로 ‘떨어져 있다가 다시 만난다’는 통일을 의미하는 문장이 된다.


하지만 지난 8월 미국 권력 3위인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대만을 방문하면서 대만과 중국의 관계는 더욱 악화하고 있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떠난 후 대만 인근에서 강도 높은 군사 훈련을 감행하며 대만을 압박하고 있다.


군사 전문가들은 중국이 수년안에 대만을 침공할 수 있다는 전망까지 하고 있는 상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