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영옥이 찰진 입담을 과시했다.

28일 오후 tvN ‘바퀴달린집 3’에 김영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동일은 공명에게 “선배들과 연기하면 어떻냐”고 물었고, 공명은 “괜찮다”고 답했다.

이를 듣던 김영옥은 “나는 애들이 어려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버르장머리들이 없다”라며 “두 번 세 번 보면 오죽하겠다”라고 언급했다.

이후 손가락으로 성동일을 가리켜 웃음을 자아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