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분기 매출 18조원 시대를 열면서 미국 월풀을 제치고 전 세계 1위 생활가전 기업에 오르기 위한 9부 능선을 넘었다.

28일 LG전자는 3분기 매출액 18조7867억원, 영업이익 540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22.0% 늘었고, 영업이익은 49.6% 감소했다.

LG전자 분기 매출이 18조원을 넘어선 것은 사상 처음이다 .
실적 개선의 1등 공신은 식기세척기, 건조기 등이 포함된 생활가전(H&A)부문이다.

매출액 7조611억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은 5054억원을 달성했다.

LG전자에서 단일 사업본부의 분기 매출액이 7조원을 넘은 것은 생활가전사업본부가 첫 사례다.

폭염으로 에어컨 구매가 급증한 것도 한몫했다.

또 프리미엄 가전의 시장지배력이 높아지면서 신가전, LG 오브제컬렉션 등의 판매가 늘고 렌탈 사업도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LG 측은 "글로벌 공급망 관리를 강화하고 생산라인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수익구조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3분기 누적 기준 월풀과 LG생활가전 매출액 격차는 2조원 이상으로 벌어지게 됐다.

앞서 월풀은 지난 21일 3분기 매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3.7% 늘어난 54억8800만달러(약 6조3515억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4분기에 월풀이 LG전자보다 2조원 이상 더 많은 매출을 올리지 못한다면 LG전자 생활가전은 연간 기준으로 사상 첫 세계 1위에 오르게 된다.

월풀은 지난해 4분기에는 LG전자를 약 9000억원 앞섰다.


TV로 대표되는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181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3.9% 성장했으며 최근 4분기 연속 4조원대 매출을 이어갔다.

영업이익은 2083억원이다.

영업이익 감소는 GM의 전기차 '볼트 EV'에 대한 리콜 충당금을 반영한 여파다.


[오찬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