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롯데칠성음료, 칼로리 '0'…가벼워진 칠성사이다 출시 첫해 판매량 1억개 넘어설까

롯데칠성음료가 지난 1월 말 출시한 '칠성사이다 제로'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올해에만 1억개 이상이 판매될 전망이다.

롯데칠성음료의 '칠성사이다 제로'는 대표 탄산음료인 '칠성사이다'의 맛과 향은 유지하고, 칼로리를 뺀 제품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집밥이 일상화되고, 홈트레이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소비자들이 식사, 운동 등 일상생활에서 칼로리 부담 없이 맛있게 즐길 수 있는 탄산음료를 찾는 점에 주목했다.


칠성사이다 제로는 칠성사이다 70년 제조 노하우를 담은 제품으로, 기존 제품의 맛과 향을 그대로 유지하고 0칼로리로 깔끔한 뒷맛을 살렸다.

패키지는 기존 제품과 동일한 초록색 바탕과 로고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제품의 특징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라벨에 '칠성사이다 제로'라는 문구를 넣어 가시성을 높였다.

또 페트병 제품에는 검은색 뚜껑을 적용해 기존 제품들과 쉽게 구별될 수 있도록 했다.


칠성사이다 제로는 출시 초기부터 기존 오리지널 제품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리면서 0㎉로 칼로리에 대한 부담 없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탄산음료로 입소문을 타며 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칠성사이다 제로는 출시 이후 지난 8월까지 누적 판매량 7400만개를 돌파했으며, 출시 첫해인 올해 약 1억개 이상 판매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로써 롯데칠성음료는 칠성사이다 제로를 포함해 오리지널 제품인 '칠성사이다', 더 세고 짜릿한 탄산을 느낄 수 있는 '칠성사이다 스트롱', 새로운 맛의 사이다 '칠성사이다 복숭아, 청귤' 등 소비자의 기호를 다양하게 충족시킬 수 있는 브랜드 라인업을 갖추게 되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칠성사이다 제로는 청량한 탄산음료의 깔끔한 단맛을 느끼고 싶은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포트폴리오 다변화로 국내 탄산음료 시장 저변 확대에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