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외곽 오산 집값 안 오른다는 생각은 오산"…오산 주공 33평 1년새 2.5억→5.2억

오산천 모습 [사진 = 오산시]
경기도 외곽에 위치한 아파트의 가격 상승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그동안 저평가 받던 아파트들이 교통 개발호재에 힘입어 단기간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경기도 오산시가 대표적인데 최근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경기도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27일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오산시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지난해 10월에만 하더라도 928만5000원이었지만, 이달 1525만1000원으로 1년 동안 64.3% 상승했다.


이는 국토교통부가 지난 6월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기흥~동탄~오산을 잇는 분당선 연장사업이 반영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지난 8월에는 오산~동탄~수원을 잇는 동탄도시철도 트램 사업이 국토로부터 기본계획 승인을 받았다.

최근 오산시와 화성시, 평택시가 국토부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연장을 건의한 것도 오산 아파트값을 자극하고 있다.


일례로 오산시 오산동 주공2단지 전용 84.34㎡는 지난해 10월 2억5000만원(국토부 실거래가 자료 참조)에 실거래됐다.

이후 1년 만인 이달 5억2000만원에 손바뀜하면서 1년 동안 무려 2억7000만원(108.0%) 치솟았다.

같은 기간 오산시 청호동 오산자이 전용 84㎡는 2억5300만원에서 4억5500만원(79.8%↑)으로, 오산시 세교동 세마역 트루엘 더퍼스트 전용 84.61㎡는 3억7500만원에서 6억1000만원(62.7%↑)으로 올라 실거래됐다.


2020~2021년 경기도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상승률 상위 10곳 [자료 = KB부동산, 단위 = 만원]
오산시에 이어 시흥시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도 1100만5000원에서 1704만7000원으로 54.9% 올랐다.

동두천시 51.2%(623만5000원→942만7000원), 안산시 50.9%(1299만4000원→1961만4000원), 의정부시 50.2%(1156만8000원→1737만4000원) 등 경기도 외곽지 내 아파트 가격이 큰 폭으로 뛰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경기도 외곽 지역의 가장 큰 단점인 열악한 교통환경이 최근 교통개발 이슈로 상쇄되면서 아파트 가격이 올라가고 있다"면서도 "착공부터 완공까지 오랜시간이 소요되고 추진 과정에서 계획이 취소되는 사례도 적지 않은 만큼, 섣부른 계약은 낭패를 볼 수 있으니 신중하게 접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