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성장률에 대해 설명 중인 황상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사진 출처 = 한국은행]
올해 3분기(7~9월)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0.3% 증가하는 데 그쳤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확산과 공급병목 현상으로 민간소비와 투자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남은 4분기에 별다른 회복세가 나타나지 않으면 올해 연간 4% 성장률 달성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0.3% 상승했다.

앞서 1분기(1.7%), 2분기(0.8%)와 비교하면 크게 둔화된 수치다.


분기별 성장률은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작년 1분기(-1.3%), 2분기(-3.2%)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가 3분기(2.2%), 4분기(1.1%)로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 8월 한은은 올해 4.0%의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며, 3분기와 4분기에 각 0.6%(전분기 대비) 정도 증가하면 4.0%의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3분기 경제성장률은 0.6%의 절반인 0.3%에 그쳤다.


3분기 성장률을 살펴보면 건설투자가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3.0% 감소했고 설비투자는 운송장비 등의 위축으로 2.3% 떨어졌다.


민간소비의 경우 음식숙박, 오락 등 서비스 부문에서 줄면서 0.3% 감소했다.


수입은 운송장비 중심으로 줄면서 0.6% 감소했으나 수출은 석탄 및 석유제품, 기계 및 장비 위주로 1.5% 증가했다.


업종별 성장률을 보면 농림어업은(8.8%), 제조업(0.2%), 전기가스수도업(0.8%), 서비스업(0.4%)이 증가했으나 건설업은 1.7% 감소했다.


실질 국내총소득(GDI) 증가율은 2분기와 비슷한 수준의 교역 조건을 유지해 실질 GDP 성장률(0.3%)과 같은 0.3%로 집계됐다.


한은은 4분기 성장률에 대해서 낙관적인 입장이다.

황상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최근 말레이시아 차량용 반도체 공장 재가동 소식이 있으며 글로벌 공급망 병목현상은 시차를 두고 해소될 것"이라며 "내달 위드코로나 도입과 함께 대면서비스를 중심으로 민간 소비가 늘면서 소비 진작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