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류세 20% 한시적 인하…내달 12일부터 휘발유 164원, 경유 116원, LPG 40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대책 관련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물가안정을 위해 유류세를 20% 한시적으로 인하하고 액화천연가스(LNG)에 대한 할당 관세도 인하하기로 했다.


민주당과 기획재정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물가대책 관련 당정협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물가안정대책을 논의했다.


당정은 다음 달 12일부터 내년 4월30일까지 6개월 동안 휘발유·경유·LPG부탄에 대한 유류세를 20% 한시적으로 인하하기로 뜻을 모았다.

휘발유는 ℓ당 164원, 경유 116원, LPG부탄은 40원씩 내려간다.


6개월간 유류세 부담 경감 규모는 총 2조5000억원 규모다.

휘발유 차량을 하루 40㎞ 운행할 경우 월 2만원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물가 대책 관련 당정 협의회를 마치고 브리핑을 통해 "최근 국제유가 및 국내 휘발유 가격 급등에 대응해 휘발유, LPG, 부탄 유류세를 20% 한시적으로 인하하기로 했다"며 "이번 유류세 인하 조치를 통해 휘발유 가격은 최대 164원, 경유는 116원, LPG·부탄은 40원까지 인하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천연가스 가격 상승에 대응하기 위해 할당관세율 2%가 적용 중인 LNG에 대한 할당관세율을 인하하기로 했다"며 "이를 통해 가스요금 인상 부담을 완화하고 상업용 기업 부담 완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유류세와 할당관세를 일정기간 인하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며 "그동안 국내 휘발유 가격이 7년만에 가장 높은 (리터당) 1700원 중반대를 기록해 당에서 유류세와 LNG(액화천연가스) 할당관세 문제를 지속 제기해줬다"고 밝혔다.


그는 "공공요금도 연말까지 동결을 원칙으로 하고, 농축수산물은 수급관리·할인행사 등을 통해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며 "기업 부담 완화를 위한 원자재 할인판매, 수급지원 등을 더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유류세를 유의미하게 조정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체감까지 최대한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하고 소비자가 바로 체감할 수 있게 세부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