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진 날씨에 남자도 이것 찾는다…전년대비 900% 더 팔린 기모 레깅스

[사진 제공 = 젝시믹스]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추위에 보온성을 갖춘 기모 레깅스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이달 1~20일까지 젝시믹스의 기모 레깅스 제품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월 동기 대비 900% 늘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급격하게 쌀쌀해진 날씨 요인이 판매를 견인했다.


젝시믹스 관계자는 "실제 평년보다 보름 이상 빨리 시작된 추위로, 기모 안감 레깅스 제품 판매량도 평년보다 일찍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5일부터 4일간 진행했던 '기모 레깅스 1+1 만원 추가 할인' 행사기간도 주효했다.


젝시믹스의 '블랙라벨 시그니처 360N 더블플러피 기모 레깅스'는 이달 1~20일 판매량이 전월 동기 대비 무려 1146%나 늘었다.


이 제품은 프리미엄 라인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신장력을 보이고 있다.

부드라운 촉감과 유연한 신축성을 자랑하는 '블랙라벨 시그니처' 시리즈의 올가을, 겨울 신제품으로, 강한 압박 없이도 퍼포먼스 시에 몸을 안정적으로 잡아주는 것이 특징이다.

젝시브랜드 측은 "기모 레깅스를 입어본 소비자들 역시 입기 전에는 답답할 줄 알았는데 막상 입어보면 레깅스 핏이 잘 살아난다고 입을 모은다"고 말했다.


'젤라 인텐션' 시리즈의 '젤라 인텐션 하드플러피 기모 레깅스'의 판매량도 702% 늘었다.


일반 기모 레깅스보다 두께감이 있지만, 강력한 스판 원사를 섞어 답답함 없이 편안하게 착용 가능한 제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젝시믹스 관계자는 "여성 뿐 아니라 남성들 사이에서도 새롭게 출시된 '블랙라벨 시그니처 360N 기모 맨즈레깅스'가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며 "올 하반기 보온성을 강화한 다양한 제품을 출시해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