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금속 기업 풍산그룹 성장에 일조한 정훈보 전 풍산 부회장(사진)이 25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고인은 창업주 류찬우 회장을 도와 풍산그룹 사세 확장에 기여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서울대 법대 출신으로 농협중앙회 금융계획과장을 지내다 1978년 풍산금속공업에 이사로 입사해 '풍산 맨'이 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한정인 씨와 자녀 유경·석현(EY컨설팅 이사) 씨 등이 있다.

발인은 27일 오전 7시 30분 분당서울대병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