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대출이자 얼마나 더 내야 하나" 11월 두려운 직장인들의 한숨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 제공 = 연합뉴스]
#40대 직장인 A씨는 지난 8월 7000만원 마이너스통장(마통) 대출 만기를 연장하면서 금리가 종전 연 2.4%에서 연 3.5%로 1%포인트 이상 올랐다.

연간 이자부담이 마통 만기 연장 전에는 168만원이었다면 이제는 연간 245만원을 이자로 내야하는 셈이다.

이렇게 된 것은 정부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 규제 여파로 A씨가 거래하는 은행이 각종 우대금리를 없애고 가산금리를 올리는 방식으로 가계대출 증가율을 억제하면서다.

규제의 불똥이 A씨에게 튄 셈이다.


A씨처럼 금융권 대출을 보유한 경우 앞으로 이자부담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올해 8월 기준금리를 연 0.75%로 종전 대비 0.25%포인트 인상한데 이어 11월에도 금리 인상 가능성을 강하게 내비치고 있어서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15일 "경제에 큰 위험이 없는 한 11월 기준금리 인상을 충분히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은 국정감사에서 11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묻는 국민의힘 박형수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를 올린다고 100% 단언하기는 그렇지만, 저희가 보는 경기흐름 예상에 따르면 11월에는 금리 인상을 해도 큰 어려움이 없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흘 전(12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전체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직전 금통위에서 결정한 8월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결정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이 총재는 "11월 금통위 전체회의 때 금리 추가 인상을 고려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총재의 이같은 발언으로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11월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금리 인상 직격탄' 변동금리 가계대출 70% 이상


[자료 제공 = 국회예산정책처]
금융권 대출을 보유한 차주들은 '내 대출 이자가 앞으로 얼마나 더 오를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회예산정책처(예정처)는 최근 발표한 '경제·산업동향&이슈(제21호)'에서 한은이 지난 8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함에 따라 가계대출 금리 상승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계대출 금리는 '대출 기준금리+가산금리'로 결정된다.

대출 기준금리는 은행들의 자금조달 비용을 근거로 코픽스(COFIX), 금융채·CD 금리 등을 사용한다.

가산금리는 업무원가, 법적비용, 위험프리미엄 등 다양한 요소로 구성되며, 신용점수별 예상 손실률 변화 등에 따라 결정된다.


정부와 금융당국이 올해부터 각 은행에 연 평균 가계대출 증가율을 5~6% 수준으로 가이드라인을 제시,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주문했고 은행들은 대출금리 조절을 통해 대출수요를 관리함에 따라 가산금리가 상승했다.


예정처 보고서는 한은의 가계신용 통계와 가계금융복지조사(2020년) 자료를 이용해 가계대출 금리가 1%포인트 상승하면 우리나라 가계의 이자상환 부담이 12조5000억원이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또 올해 7월 기준 우리나라 가계대출 잔액의 약 73.5%가 금리 인상에 따라 가계의 이자상환 부담에 영향을 미치는 변동금리 대출로 파악했다.


가구 특성별로는 가계대출 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40대 가구주의 이자상환 부담은 4조200억원 늘어나며 50대는 3조9600억원 증가했다.

가구주 종사자로 보면 상용근로자의 경우 6조2900억원, 자영업자는 4조5700억원 이자상환 부담이 각각 증가했다.


특히, 가구주의 연령대가 40대인 가구, 가구소득 5분위 가구, 상용근로자 가구의 이자상환 부담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