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씨앗 틔우는 텃밭가전이라고?"…집에서 채소 잘 키우는 이 제품
기사입력 2021-10-14 19: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LG전자가 꽃, 채소, 허브 등 다양한 식물을 손쉽게 키울 수 있는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을 14일 출시했다.

LG 틔운은 복잡한 식물 재배 과정 대부분을 자동화해 내부 선반에 씨앗키트를 장착하고 물과 영양제를 넣기만 하면 식물을 키울 수 있다.

[사진 제공 = LG전자]

주방에서 가전기기를 이용해 채소를 키우고 필요할 때마다 수확해 먹을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LG전자는 꽃이나 채소, 허브 등 여러 식물을 집에서 손쉽게 키울 수 있는 신개념 식물생활가전 'LG 틔운(LG tiiun)'을 14일 출시했다.


LG 틔운은 식물을 길러본 경험이 없는 초보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식물 재배 과정 대부분을 자동화한 가전제품이다.

내부 선반에 씨앗키트를 장착하고 물과 영양제만 공급해주면 식물을 편리하게 키울 수 있다.


LG 틔운은 위아래 선반 2개를 갖췄고, 각 선반에 씨앗키트를 3개씩 장착해 한 번에 6가지 식물을 키울 수 있다.

씨앗키트에는 씨앗, 배지 등 식물을 키우는 데 필요한 여러 요소가 일체형으로 담겨 있다.

씨앗키트마다 10개 홀이 있고 이 홀에서 씨앗이 발아해 최대 60개 모종을 동시에 기를 수 있다.

계절과 관계없이 채소는 약 4주, 허브는 약 6주 후 수확할 수 있으며 꽃은 약 8주 동안 자란 뒤 꽃을 피운다.


LG전자는 촛불맨드라미, 비올라, 마리골드 등 꽃 3종과 청치마상추, 청경채 등 채소 12종, 허브 5종을 포함해 총 20종 씨앗키트를 먼저 선보이고 추후 종류를 확대할 계획이다.


LG 틔운은 식물이 자연 상태와 비슷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자동 온도 조절 시스템을 통해 낮과 밤에 서로 다른 온도를 구현하고, 하루 8번씩 자동으로 물을 공급한다.

가격은 출고가 기준 149만원이다.


LG전자는 이날부터 31일까지 LG전자 베스트샵 매장과 LG전자 홈페이지 등에서 LG 틔운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15일부터 11월 초까지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플라츠'에서 LG 틔운 신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팝업스토어(특별매장)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신제품 출시는 LG전자가 신사업을 육성하기 위해 만든 사내독립기업(CIC) 모델의 첫 사례다.

LG전자 비즈인큐베이션센터가 육성하는 CIC '스프라우트 컴퍼니'가 신제품 개발을 주도했다.


[오찬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