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중국, 알리바바-텐센트 등 빅테크 25개 모아놓고 '군기 잡기'
기사입력 2021-07-31 15: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마화텅 텐센트 회장(왼쪽)과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오른쪽), 연합뉴스 제공]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와 텐센트를 비롯한 중국의 핵심 빅테크 기업들을 대거 불러 모아 '잘못을 스스로 바로잡으라'고 요구했습니다.

오늘(31일) 경제 매체 차이신 등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전날 25개 인터넷 플랫폼 기업을 소집해 최근 시작된 '인터넷 산업 집중 단속'과 관련해 스스로 잘못을 찾아 바로잡으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날 불려온 기업에는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트댄스, 핀둬둬, 바이두, 신랑웨이보, 콰이서우, 징둥, 화웨이, 디디추싱, 메이퇀, 오포, 비보, 샤오미, 트립닷컴, 넷이즈 등 중국을 대표하는 기술기업이 대거 포함됐습니다.

앞서 공업정보화부는 반년에 걸쳐 '인터넷 산업 전담 단속'에 들어간다고 지난 26일 발표한 바 있습니다.

공업정보화부는 이번 단속의 초점이 데이터 안보 위협, 시장 질서 교란, 이용자 권익 침해 등에 맞춰질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지난해 10월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의 정부 공개 비판 직후부터 반독점, 금융 안정, 소비자 정보 보호 등 여러 명분을 앞세워 인터넷 기업을 향한 규제를 대폭 강화하고 있습니다.

최근 들어서는 당국의 '자제 권고'에도 미국 상장을 강행한 디디추싱을 상대로 인터넷 안보 심사를 벌이는 등 규제 외연을 국가 안보 분야로까지 확대하는 등 인터넷 업계 압박의 강도가 좀처럼 낮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