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정은 "경제난, 반드시 극복" 선서
기사입력 2021-06-19 14:2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경제난을 반드시 극복하겠다고 선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6월 18일 폐회됐다"며 "총비서 동지는 견인불발의 투지로 혁명 앞에 가로놓인 현 난국을 반드시 헤쳐나갈 것이며 앞으로 그 어떤 더 엄혹한 시련이 막아 나서도 추호의 변심 없이 수령님과 장군님의 혁명사상과 위업에 충실할 것을 당 중앙위원회를 대표해 엄숙히 선서했다"고 오늘(19일) 보도했습니다.

김 총비서가 언급한 '현 난국'은 북한이 직면한 경제난을 뜻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전원회의에서 이례적으로 식량난을 인정한 것으로 민생고를 해결하기 위한 특별명령서를 발령하기도 하는 등 전원회의 기간 내내 민생 안정과 경제난 타개를 핵심 의제로 제시해왔습니다.

전원회의에서는 당 간부들의 상반기 당조직 사상 생활실태를 자료로 공개하며 문제점을 강하게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총비서는 "벌써 지도기관 성원들의 사업과 생활에서 심중한 문제들이 발로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상반년 기간 나타난 결함들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고 이민위천, 일심단결, 자력갱생의 이념을 다시금 새기며 각성 분발해 맡은 책무를 충실히 수행"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혁명의 전 세대들처럼 어떤 간고한 환경에서도 당 중앙의 결정을 철저히 접수하고 무조건 관철하는 진짜배기 혁명가가 돼야 한다"며 "어떤 경우에도 인민의 이익에 저촉되는 일을 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강조하고 간부들이 인민 속에 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재준 기자]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