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감독, 작품에 무한 애정 "우린 판타지 아닌 현실"
기사입력 2021-06-19 14: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김정현 감독이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메시지를 던졌다.

지난 14일과 1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다. 기존 캠퍼스물과는 달리 현실적인 스토리와 박지훈(여준 역), 강민아(김소빈 역), 배인혁(남수현 역) 등 개성 강한 캐릭터를 소화해낸 청춘 배우들의 활약으로 안방극장에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연출을 맡은 김정현 감독은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 자극적인 드라마가 많아지고 있는 현실에서, 성장과 로맨스가 공존하는 대학생들의 이야기가 마음에 끌렸다”라며 ‘멀리서 보면 푸른 봄’만이 지닌 진솔한 매력을 소개했다.

이어 그는 “드라마에 등장하는 캐릭터마다 저마다의 아픈 사연과 비밀이 있고 이를 딛고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이야기이기에, 각자의 감정을 표현하는 데 집중하고 이에 대해 배우들과 상의했다”라고 전했다. 덧붙여 “캐릭터의 아픔이 시청자분들에게 공감을 사고, 또 그 성장 과정이 응원을 받을 때 보람을 느낄 거라고 배우들과 이야기 나눴다”라며 ‘진정성’ 있는 캐릭터 표현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또한 박지훈, 강민아, 배인혁 세 청춘 배우들의 케미스트리에 관해서는 “촬영 내내 학교 선생님이 학생들을 조용히 시키는 기분이었다. 20대 초반 배우들이기에 에너지가 넘치고, 그 젊음의 기운으로 연출의 디렉팅을 더 빨리 흡수했다”라며 이들이 만들어 낸 시너지를 칭찬했다.

특히 “박지훈 배우는 아이돌처럼 밝은 이미지의 소유자이기에, 여준의 본모습을 표현해낼 수 있을까 걱정했다. 하지만 장족의 발전으로 초반의 우려를 씻은 듯이 없애줬다. 박지훈 배우가 아닌 여준은 이제 상상할 수 없을 정도다”라며 단 2회 만에 연기 포텐셜을 터뜨린 주인공 박지훈의 활약을 더욱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정현 감독은 “우리 드라마는 판타지가 아니라 현실이다. 지나간 세대에게는 추억을, 현세대에게는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청춘의 고민과 성장 이야기다”라고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정의했다. 아울러 “여준(박지훈 분)과 남수현(배인혁 분)의 관계 변화, 김소빈(강민아 분)의 성장에 더욱 에 주목해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설레면서도 가슴 뭉클한 20대들의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앞으로 전개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