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멸망’ 박보영X서인국, 기억 지웠을까…첫 만남 데칼코마니 스틸 포착[M+TV컷]
기사입력 2021-06-15 21: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멸망’ 박보영과 서인국의 첫 만남을 떠올리게 만드는 스틸이 공개됐다.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연출 권영일‧극본 임메아리‧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멸망’) 측이 15일 12화 방송을 앞두고 기시감이 느껴지는 동경(박보영 분)과 멸망(서인국 분)의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지난 방송에서 동경과 멸망은 죽음 앞에서 더욱 단단하고 애틋해진 로맨스로 설렘을 전파했다. 하지만 이도 잠시. 동경은 자신이 죽는다는 사실에 오열을 쏟아내는 수자(우희진 분)의 모습을 보고 소녀신(정지소 분)에게 도움을 청했고, 소녀신은 동경과 멸망의 운명에서 서로를 지워주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동경이 소녀신의 제안을 받아들인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진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동경과 멸망의 병원 만남이 담겨 눈길을 끈다. 동경은 두 눈이 동그래진 채 멸망의 얼굴에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있다. 무엇보다 멸망은 의사 가운을 입고 동경의 팔을 붙잡고 있는데, 그런 동경과 멸망의 투샷이 운명처럼 스쳤던 첫 만남을 떠올리게 한다.

그런가 하면 멸망이 동경의 뒷모습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어 이목을 끈다. 특히 멸망의 눈빛과 표정에서는 애달프고도 쓸쓸한 감정이 묻어나와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에 소녀신이 동경과 멸망의 기억 속에서 서로를 지운 것인지, 급격하게 변화되는 동경과 멸망의 운명에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