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52시간제 1년 유예를"
기사입력 2021-06-14 19: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동근 한국경영자총협회 상근부회장(가운데)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5개 경제단체장과 함께 `주 52시간제 대책 촉구 공동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이동근 부회장,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 [이승환 기자]

종업원 50인 미만 기업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준비할 계도 기간을 1년 이상 더 제공해야 한다고 주요 경제단체들이 주장하고 나섰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주 52시간제 대책 촉구 관련 경제단체 공동 입장'을 발표했다고 이날 밝혔다.


특히 만성적인 인력난으로 사람을 뽑지 못하는 뿌리·조선산업 업체 등을 비롯한 영세 업체들은 사업 운영이 어렵다는 점을 강조했다.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주물·열처리 업체는 설비를 24시간 가동해야 하는 곳이 많고 2교대 인력을 운용하는데, 이를 3·4교대로 바꾸려면 인력을 추가 채용해야 하지만 사람을 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석회석 가공 업계는 강원 등 광산 지역에 공장이 있어 부족한 인력을 메우기 위해 노인·여성 인력까지 활용한다"고 덧붙였다.


설문조사에서도 아직 절반에 가까운 조선업·뿌리산업 기업이 준비되지 않았다는 결과가 나왔다.

14일 중기중앙회는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조선업·뿌리산업 관련 중소기업 207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주 52시간 근무제 대비 여부에 대해 '아직 준비 중이거나 못함'이라고 응답한 비중이 44%에 달한다고 밝혔다.

올해 7월까지 준비가 어렵다고 답한 기업 비율도 27.5%나 됐다.


조선업 관련 중소기업이 주 52시간제 대비를 어려워하는 건 주문량에 변동이 많고 야외 작업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뿌리산업에서 주 52시간제 대비에 어려움을 겪는 건 인력 부족 현상 때문이다.


[정지성 기자 / 이종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