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국민의힘 배현진 "지역구내 13개 아파트 단지 종부세 증가 예상치 제공"
기사입력 2021-04-23 18: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오늘(23일) 한국감정평가학회에 의뢰해 지역구 내 13개 아파트 단지별 종부세 증가 예상치를 제공했습니다.

배현진 의원실에 따르면 종부세 합계액이 가장 많이 증가하는 지역구내 아파트는 '헬리오시티'로 지난해 77억원인 종부세는 내년 436억원으로 466%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또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이후 재건축 바람이 불고 있는 '잠실 5단지'의 종부세는 지난해 74억원에서 내년 277억원으로 약 274%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와 함께 배 의원이 지난해 6월 대표발의한 '착한종부세법'을 적용하면 종부세 상승률이 완화될 수 있다는 점도 덧붙였습니다.

이 법안은 과세표준 공제 금액을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상향하고, 1세대 1주택자이면서 60세 이상 고령자 및 5년이상 장기보유자의 공제율을 확대하는 방안을 담고 있습니다.

배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종부세 폭탄이 얼마나 될지 두려워하는 주민들을 위해 이번 조사를 의뢰했다"며 "국회에 상정돼 있는 야당의 여러 종부세 경감법들을 조속히 처리해 살기 힘든 국민들의 민생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신재우 기자 / shincech@mbn.co.kr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