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전자, 13조 배당금 쏜 날…시장 특이 움직임 없이 장마감
기사입력 2021-04-16 17: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삼성전자가 13조 원대 배당금을 주주들에게 지급하는 오늘(16일) 시장에서 배당금의 향방을 유추할 만한 뚜렷한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결산배당에서 기존 결산 배당금인 보통주 주당 354원(우선주 355원)에 특별배당금 주당 1천578원을 더해 지급합니다.

정규 결산배당과 특별배당을 합친 삼성전자의 배당금 총액은 총 13조1천243억 원으로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배당금 총액 중 절반 이상인 약 7조7천400억 원이 외국인 투자자에게 돌아갑니다.

작년 말 기준 외국인의 삼성전자 보통주와 우선주 지분율은 각각 55%, 79%입니다.

이에 따라 배당금 지급일에 외국인이 받은 배당금의 향방에 관심이 쏠렸습니다.

국내 증시 재투자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으나 이날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2천151억 원을 순매도했습니다.

재투자 가능성이 크다고 거론된 삼성전자도 전 거래일보다 0.24% 내린 8만3천900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삼성전자 배당금 지급일에 역송금 수요로 환율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불거졌으나 뚜렷한 원화 약세 움직임은 없었습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3원 오른 달러당 1,116.3원에 마감했습니다.

환율은 0.1원 내린 달러당 1,117.5원에 개장해 장중 보합권에서 등락했습니다.

기관 투자자에게 지급되는 배당금 총액은 3조 원대로 추산됩니다.

이 가운데 작년 말 기준 지분율이 10.7%인 국민연금 몫이 1조2천503억 원입니다.

'동학 개미' 개인 투자자들이 받는 배당금 총액은 8천억여원 규모로 추산되며 1인당평균으로는 35만원 정도를 받습니다.

최대주주인 총수 일가가 받는 배당금은 총 1조342억 원으로 고 이건희 회장 7천462억 원, 이재용 부회장 1천258억 원, 홍라희 전 리움 관장 1천620억 원 등입니다.

배당금은 일가의 상속세 재원으로 쓰일 전망입니다.

이 회장의 주식 상속가액은 총 18조9천633억 원으로, 상속인들이 내야 할 주식분 상속세는 11조 원대에 이릅니다.

[ 최민정 인턴기자 / lilly307@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