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금감원, 대신증권 사장에 중징계…금융권 "단순등기, 과도하다"
기사입력 2021-04-05 15: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해 양홍석 대신증권 사장이 당국의 중징계를 받았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와 관련해 양홍석 대신증권 사장에게도 중징계에 해당하는 '문책경고'를 결정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11월 제재심을 열어 양 사장에 대해 문책 경고를 의결했다.

현재 금융위원회가 심의를 진행 중이다.


금융회사 임원에 대한 금융당국의 제재 수위는 ▲해임권고 ▲직무정지 ▲문책경고 ▲주의적경고 ▲주의 등 5단계로 분류되며 이 중 문책경고 이상은 중징계에 해당한다.


다만 금융권에서는 대표이사가 아닌 사장(등기임원)인 양 사장에게 중징계를 내린 것은 과도한 결정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양 사장이 라인펀드 판매 당시 현직에 있긴 했으나 대표이사가 아닌 단순 등기이사였기 때문이다.


앞서 대신증권은 지난해 11월 열린 금감원 제재심에 따라 반포WM센터 폐쇄와 과태료 부과 등의 제재가 결정됐다.

이후 지난 2월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안건이 의결돼 금융위원회 정례회의만 남긴 상태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