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수익률 1000% 롤린 음원 대박서 배우는 투자의 정석은
기사입력 2021-04-04 14: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브레이브걸스. [제공 =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추적자 추기자] 2021년 3월, 음원 역주행 역사를 새롭게 쓴 사건이 발생합니다.

2016년 데뷔해 5년 넘게 활동했지만 한 번도 정상에 오르지 못했던 브레이브걸스가 4년 전 발매한 '롤린'이란 곡이 역대급 역주행으로 각종 음원 차트와 음악방송 1위를 휩쓴 것이죠. 연예인들의 학폭 논란, 인성 논란 등으로 연일 피로도가 쌓여 갔던 대중 역시 오랜 기간 이름을 알리지 못했던 걸그룹의 인생 역전 드라마에 크게 열광하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활동은 차치하고 사실상 해체 수순을 앞뒀던 브레이브걸스에게 어떻게 이러한 인생 역전이 이뤄졌을까요. 4인조 걸그룹 브레이브걸스는 사실 군대에서는 최장기 집권 '군통령'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었습니다.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을 뿐 군대에서만큼은 대통령이란 칭호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사랑을 받아왔다고 합니다.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은 지난 2월 말께 한 유튜브 영상이 추천 알고리즘에 걸리며 그 역사적인 행보가 시작됐습니다.

무대 영상에 달린 댓글들의 반응을 모아주는 한 유튜브였는데, 해당 콘텐츠가 추천 영상에 뜨며 기하급수적으로 조회 수가 늘어나고 대중적 관심이 급증한 것이죠. 해당 영상이 소개하는 첫 댓글이 바로 '역주행했으면 하는 곡 1위'였을 정도로 해당 노래가 대중적으로 인정 받지 못한 점에 대한 아쉬움을 호소한 숨은 팬들이 많았던 곡이죠.

빌보드 인기 한국가요 1위를 차지한 롤린/출처=빌보드코리아
롤린의 역주행은 눈 깜짝할 새 이뤄졌습니다.

2월 24일 음원 서비스 순위에 처음 등장한 4년 전 명곡 롤린은 5일 만인 2월 28일 벅스 일간 종합차트 1위에 오르며 처음으로 정상의 달콤함을 맛봤습니다.

이어 순차적으로 지니, 플로, 멜론 등 4대 음원 서비스 일간 종합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며 대세임을 인증했습니다.

이어 공중파와 케이블 음악방송 프로그램에서도 연이어 1위를 하며 데뷔 후 한 번도 차지하지 못했던 1위를 올킬하게 됩니다.


한 달여 만에 신데렐라 스토리의 주인공이 된 브레이브걸스과 관련돼 화제가 된 것이 바로 '송테크'라고 불리는 음원 저작권 투자였습니다.

음원 저작권 투자는 음원 창작가가 자신의 음원 지분을 플랫폼에 내놓고 투자자들이 그 지분을 사 그 저작권료 수익을 가져가는 것인데요. 음원 저작권 역시 1주당 가격 등이 책정되고 거래할 수 있는 등 주식과 같은 형태를 띠고 있어 10·20대인 MZ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특히 역주행곡의 경우 공개 또는 활동 당시 큰 인기가 없었던 곡들이기 때문에 투자수익률적 측면에서도 우량 알짜곡을 잘 발굴하면 큰 성공을 거둘 수 있는 주식 투자의 원리와 비슷한 것이죠.

롤린의 음원저작권 주가가 현재 22만8000원으로 과거 대비 1000% 이상 올랐다/출처=뮤직카우
음원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에 따르면 롤린의 저작권은 역주행 전 2만원대 전후로 거래됐습니다.

하지만 역주행 후 31만원까지 가격이 오르며 1000% 수익률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현재는 다시 조정장에 들어갔지만 어마어마한 수익률로 많은 사람을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이러다 보니 투자에 밝은 사람들은 어떤 노래가 역주행을 할 수 있고, 역주행을 하기 좋은 노래 장르는 어떻다는 등 투자 전략에 대한 노하우를 알리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송테크는 좋아하는 것과 돈을 버는 것을 일치시키는 덕질테크(덕질+재테크) 일종으로도 불리는데요. 진심으로 좋아하는 것에 투자하고, 그 투자가 실제 수익으로까지 이어진다면 이보다 좋은 투자가 있을까요?
실제 이러한 투자 원칙은 실전 주식 투자에서도 많이 이야기되는 방법이기도 합니다.

돈을 많이 벌 기업을 발굴하기보다는 정말 일상을 바꾸고 내가 편리하고 유용하게 쓰고 활용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에 투자하라는 것인데요. 다양한 투자 고수들 역시 1등 기업을 창업하는 것보다 1등 기업의 일원이 되는 것이 돈을 버는 훨씬 쉬운 방법이라고 말합니다.

일원이 되는 방법이 바로 주식 투자를 통해 주주가 되는 것입니다.

거인의 어깨 위에 올라선 난쟁이와 같이 더 많이 더 멀리 볼 수 있는 투자법, 가까운 주변에서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추동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