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한은행, '한은 디지털화폐' 대비 플랫폼 시범구축
기사입력 2021-03-08 14: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신한은행은 한국은행의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발행에 대비, LG CNS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화폐 플랫폼을 시범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한은이 CBDC를 발행할 경우, 디지털화폐의 원활한 시중 유통과 사용을 위한 중개기관이 필요할 것"이라며 "신한은행이 중개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디지털화폐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화폐 플랫폼에서 가상의 한국은행은 CBDC를 발행하고 중개기관을 통해 유통하며, 중개기관으로서 신한은행은 CBDC를 개인에게 지급한다.

개인과 가맹점은 발행된 CBDC를 활용해 조회·결제·송금·환전·충전할 수 있다.

시스템은 거래 안정성 확보 차원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토큰형(거래별 데이터 관리)방식으로 구축됐다.

아울러 이 플랫폼은 CBDC의 발행 형태를 개인이 보유한 원화 잔액에서 환전된 일반자금과 특정 목적으로 정부·지자체가 교부하는 재난지원금으로 구분하고 자금별로 원장을 별도 관리한다.

특히 재난지원금의 경우 사용처를 한정하거나 사용 기한도 설정할 수 있다.


은행 관계자는 "CBDC의 중요성이 높아진 만큼 국내외 상황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며 "이번 구축된 플랫폼을 확장해 은행 내부 시스템에도 적용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혜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